영동

검색
닫기

동해북부선 강릉노선 지하화 검토…주민들 '반발'

0

- +

국토부, 24일 강릉서 주민설명회 개최

국토교통부는 24일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다목적홀에서 '강릉~제진 단선전철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사진=전영래 기자)

국토교통부는 24일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다목적홀에서 '강릉~제진 단선전철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사진=전영래 기자)
강릉~고성 제진을 잇는 동해북부선 단선 전철의 강릉지역 노선은 현 역사를 이용하고 일부 구간은 지하를 통과하는 노선이 검토되면서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24일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다목적홀에서 '강릉~제진 단선전철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하지만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제대로 준비도 되지 않은 설명회"라며 강한 불만을 쏟아냈다.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 따르면 동해북부선 강릉지역 노선은 남강릉역 신설 없이 기존 KTX 강릉역 하부를 통과하는 것으로 검토되고 있다. 강릉 노선은 기존 원주~강릉역 남강릉신호장~청량신호장까지 원주~강릉선과 병행한 뒤, 청량 신호장∼강릉역 하부∼강릉과학산업단지를 지하로 건설하는 노선을 제시했다.

이 같은 내용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자 주민들은 강한 불만을 제기하며 급기야 고성마저 오갔다.

주민들은 "역사를 신설하지 않고 지하를 통과하겠다는 것은 물류는 하지 않고 여객만 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물류가 지하로 통과하는 것이 어디 있냐. 화물 수송을 고려하면 시내 보다는 외곽으로 하는 것이 맞다. 검토되고 있는 노선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노선을 어떻게 할 것인가가 중요한데 오늘 발표한 내용을 보면 그런 전체적인 설명은 아무것도 없다"며 "제대로 준비도 하지 않고 설명회를 하냐"고 성토했다.

(사진=강원도청 제공)

(사진=강원도청 제공)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강릉원주대 김영식 교수는 "발표자가 지역 상황을 너무 모른다. 우리가 말하는 것은 역사위치를 어떻게 할 것인가다. 역사위치를 결정해 놓고 노선이 만들어진 다음, 그 노선에 따른 환경적으로 어떤 문제가 있는지를 조사해야지 지금 거꾸로 가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동해선 철도는 동해안 주민들이 예타면제를 받아낸 노선이다. 그렇다면 지역주민들이 원하는 노선을 따라야 하는 것 아니냐"며 "국토부도 주민들의 숙원사업으로 한다고 하니 이런 것들을 충분히 감안해 지역 주민들의 목소리를 기억하고 고민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주민설명회의 취지는 환경에 대한 계획이 적절한 것인지를 설명하는 자리"라며 "주민들께서 노선, 운행, 속도 등에 대해 많이 궁금해하시는 것도 알고 있지만, 지금 거기까지 진행된 단계가 아니다. 그 부분은 진행 과정이 지난 후 그때가서 또 설명할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나온 주민들의 얘기들을 충분히 고려해 기본계획수립과정에서 검토하도록 하겠다"며 "노선과 관련된 부분은 지자체와 협의를 하고 있다. 주민들께서 지자체에 좋은 의견들을 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동해북부선 건설사업은 강릉시 박월동∼고성군 현내면 사천리 구간 110.6㎞를 오는 2027년까지 연결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2조 8520억원으로 추산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