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검색
닫기

설악산국립공원 부지에 고성·인제 편입안…주민 '반발'

0

- +

24일 공청회 열렸지만…이견만 확인
강원 고성군민 90여명 '반발' 목소리

설악산국립공원 계획변경에 반발하는 강원 고성군민들이 24일 인제군 설악산생태탐방원을 찾아 반대 목소리를 제기했다. (사진=고성군청 제공)

설악산국립공원 계획변경에 반발하는 강원 고성군민들이 24일 인제군 설악산생태탐방원을 찾아 반대 목소리를 제기했다. (사진=고성군청 제공)
설악산국립공원 부지에 강원 고성과 인제 지역 일부가 편입되는 계획안이 발표되자 해당 지역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관련해 산림청도 반발하고 있어 파행이 예상된다.

국립공원공단과 해당 지자체 관계자, 주민 등은 24일 오후 인제군 북면 설악산생태탐방원에서 국립공원계획변경 관련 공청회를 열었다. 하지만 공청회에서는 이견만 확인됐을 뿐 별다른 접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립공원공단과 각 지자체에 따르면 환경부는 최근 국립공원 신규부지로 고성과 인제지역을 선정했다. 이에 근거하면 고성지역은 간성읍 흘리와 토성면 도원리 등 2개 읍·면 88만여㎡가 신규 편입된다. 또 토성면 도원리, 신평리, 성대리 등 3개 마을의 290만여㎡가 공원자원환경지구에서 공원자원보존지구로 용도지구가 변경된다. 해당 부지는 모두 산림청 소유다.

인제에서는 인제읍 귀둔리와 기린면 진동리 등 162만여㎡가 후보지로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면서 각 지자체 주민들은 '일방적인 편입'이라며 강하게 반대하고 나섰다. 고성군 주민 90여 명은 이날 공청회가 열리는 인제군 설악산생태탐방원을 찾아 "고성군민을 우롱하는 국립공원 확대 결사반대"를 외치며 목소리를 높였다.

주민들은 "고성은 엄밀히 말해 '금강권'으로 설악권으로 묶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주민들 의견도 듣지 않고 일방적으로 국립공원으로 선정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각 지자체도 반대 입장을 밝힌 상태다. 고성군 관계자는 "국립공원 지역에서는 산림자원을 활용한 관광인프라 개발이 불가하고, 임산물 채취도 안 돼 주민소득 감소가 우려된다"며 "무엇보다 오는 2021년 동해북부선 착공에 따른 다양한 관광상품 개발이 절실한 시점에 이 같은 규제강화는 '경제 활성화, 고용창출'이라는 정부시책에 역행한다"고 밝혔다.

한편 산림청에서도 반대 입장을 밝힌 것으로 파악됐다. 산림청에서는 산림법에 근거한 지역이 국립공원 지역으로 편입되는 데 대해 의문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공원공단 측 관계자는 "환경부에서는 10년마다 생태적으로 우수한 지역을 국립공원지역 구역으로 검토하는데, 이번에도 이러한 흐름 속에서 고성과 인제 등 지역이 후보지로 선정된 것"이라며 "해당 안은 1차 안일 뿐으로 '기본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24일) 공청회에서 나온 반대의견은 잘 취합해 환경부에 전달할 계획"이라며 "아직 협의과정이 많이 남아 있는 만큼 충분히 의견을 나눠본 후 최종안이 나오게 된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