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검색
닫기

"맹방해변 높이 2m 모래절벽"…화력발전소 공사 중단하라

0

- +

삼척 맹방해변 해안침식 심각한 수준
주민·시민단체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정부, 삼척시 근본적인 대책 마련해야"

상맹방1리 현안대책추진위원회와 삼척화력발전소 반대투쟁위원회, 강원환경운동연합 등은 24일 맹방해변 인근 케이슨 제작장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하며 공사중단을 촉구했다. (사진=강릉시민행동 제공)

상맹방1리 현안대책추진위원회와 삼척화력발전소 반대투쟁위원회, 강원환경운동연합 등은 24일 맹방해변 인근 케이슨 제작장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하며 공사중단을 촉구했다. (사진=강릉시민행동 제공)
강원 삼척지역 주민들과 시민·환경단체 등이 삼척석탄화력발전소 공사로 인해 맹방해변 해안 침식이 가속화하고 있다며 공사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상맹방1리 현안대책추진위원회와 삼척화력발전소 반대투쟁위원회, 강원환경운동연합 등은 24일 맹방해변 인근 케이슨 제작장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화력발전소 시공을 맡은 포스코 건설과 두산중공업은 시에서 공유수면 점용허가를 받아 맹방해변 앞바다에 케이슨 제작장과 해안부두, 방파제 등의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항만시설을 건설하면서 맹방해변 침식이 가속화돼 모래사장이 지난해보다 폭이 7m 줄었고, 해안이 2m 높이의 모래 절벽을 이루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맹방해변의 침식 문제는 이번 국정감사에도 다뤄질 예정인 만큼 심각한 수준"이라며 "더욱이 지금처럼 악취가 나는 펄모래로 돌려막는 양빈작업은 대책은커녕 주민들을 더욱 힘들게 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정부와 삼척시는 즉시 공사중단을 명령하고 근본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회복할 수 없는 단계에 이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해안 침식 피해를 입은 삼척 맹방해변. (사진=강은미 의원실 제공)

해안 침식 피해를 입은 삼척 맹방해변. (사진=강은미 의원실 제공)
이런 가운데 삼척시가 SC블루파워의 화력발전소 항만 건설로 인한 맹방해변 보전을 위해 올해 8월부터 준비한 지역협의체 구성을 완료했다. 협의체는 민간 전문가와 시의원, 주민, 공무원, SC블루파워 등 15명으로 구성됐으며, 오는 28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본격 활동에 들어간다.

협의체는 특히 맹방 해안 침식에 대해 지난 2017년 삼척시와 SC블루파워가 체결한 협약서에 규정된 SC블루파워의 해안침식 저감 및 방지를 위한 의무사항과 활동을 점검하고 보완할 계획이다.

협약서에는 SC블루파워가 맹방해변 침식 저감을 위해 삼척시, 전문가의 자문, 지역주민과의 협의를 통해 추진방안을 수립하도록 했다.

삼척시 관계자는 "발전회사에서 이미 별도로 운영하고 있는 '환경관리협의체'가 있지만 이번에는 전문가와 해당 지역 주민까지 참여한 실질적 지역협의체가 구성된 만큼 전문가, 주민 의견 등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파워는 삼척시 적노동 일대에 오는 2022년까지 4조 원대 규모의 2100㎿급 화력발전소를 건립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