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검색
닫기

동해 토바펜션 가스 폭발사고 사망자 5명으로 증가

0

- +

전신화상 입은 이모씨 26일 오후 치료 중 숨져

지난 25일 오후 7시 46분쯤 동해시 묵호진동의 한 펜션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해 4명이 숨지고 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사진=강원소방본부 제공)

지난 25일 오후 7시 46분쯤 동해시 묵호진동의 한 펜션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해 4명이 숨지고 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사진=강원소방본부 제공)
지난 25일 발생한 강원 동해시 토바펜션 가스 폭발사고 사망자가 5명으로 늘었다.

26일 동해시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가스 폭발사고로 전신화상을 입고 청주의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이모(56)씨가 이날 오후 4시 48분쯤 끝내 숨졌다.

이로써 가스 폭발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당초 4명에서 5명으로 늘었다. 병원으로 옮겨진 나머지 2명은 전신화상을 입어 여전히 치료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 25일 오후 7시 46분쯤 동해시 토바펜션에서 발생한 가스 폭발사고로 투숙객 최모(76)씨 등 4명이 숨졌다. 이와 함께 이날 숨진 이씨 등 3명은 전신화상 등의 중상을 입어 화상전문병원 등으로 이송됐다.

26일 현장 합동감식에 나선 국과수. (사진=전영래 기자)

26일 현장 합동감식에 나선 국과수. (사진=전영래 기자)
이들은 부부와 자매, 사촌 등으로 설 연휴를 맞아 여행 온 일가족인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사고 당시 건물 밖에 있던 시민 2명도 유리창 파편 등으로 인해 가벼운 부상을 입어 치료를 받은 뒤 귀가했다.

한편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 가스안전공사, 전기안전공사 등 5개 기관은 이날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현장 합동 감식을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들의 진술과 섬광, 폭발 흔적 등으로 미뤄 사고 원인은 가스폭발이 맞다"며 "다만 일회용 부탄가스인지 가스배관에서 LP 가스가 누출돼 폭발이 됐는지는 감식 결과가 나와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